축령산 – 악천우에 수리바위까지만

차편이 좋지 않아서 미루고 있다가 크게 마음 먹고 축령산으로 산을 정했다. 잠실에서 1115번을 타고 ‘마석종점’이란 정거장에서 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석에서 축령산 입구까지 가는 순환버스가 하루에 몇번 안다니는 버스라 시간대가 안맞아서 택시를 타고 입구까지 갔다.

국립공원은 입장료가 없어진지 몇년됐는데 여기는 휴양림이어서 그런지 입장료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1주차장 축령산 입구. 차는 여기까지 올라갈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는 축령산 코스를 선택했다. 수리바위 -> 남이바위 -> 축령산정상 ->절고개 -> 잔디광장 ->임도삼거리 -> 제1주차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료로 빌려주는 데크에 텐트를 쳐서 푸른 자연을 만끽하는 가족 단위 분들이 많이 계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껫 다녀본 산 중에 가장 숲이 우거진 곳이 아닐까 싶다. 나무도 곧고 길게 뻗어져 있고, 그래서 인지 좀더 공기가 상쾌한 느낌마저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반약수터 지나면서 떨어지기 시작한 빗줄기가 굵어지면서 결국은 수리바위에서 오늘의 산행을 멈추고 내려올 수 밖에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밑에서 본 수리바위. 나무때문에 가려져서 잘 보이지 않는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치 않은 비때문에 아쉽게도 축령산 정상은 다음으로 미뤄야만 했다. 이제 교통편은 잘 알았으니깐 다음은 좀 쉽지 않을까 싶다.

No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