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있게 돼지갈비를 – 올림픽공원 북2문 앞 소호

올림픽 공원 북2문에서 강동대로를 건너면 강도대로를 따라 소문난 식당이 꽤 있다. 그 중에 소고기 전문점 “소호” 라는 고깃집이 있는데 가격이 워낙 세서 감히 들어갈 생각도 못했던 곳인데 돼지갈비를 저렴하게 판다고 해서 가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돼지갈비가 9,900원이다. 강동구청 근처 “화로구이”가 250g에 10,000원인데 아마 이를 의식해서 가격을 정한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원형 테이블, 사각 테이블 등 넓은 홀은 깔끔한 느낌을 준다. 창가에서 식사를 하면 올림픽공원을 보면서 식사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기도 고기지만 반찬이 예술이다. 반찬만으로 배가 부를 정도다. 개인적으로 참치회가 제일 맛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보통 돼지갈비집이라고 하면 시끄럽고, 냄새도 많이 몸에 배고 좀 정신이 없는데, 조용히 한가롭게 먹을 수 있어서 특히 좋았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둔촌동 국민떡볶이

가끔은 초등학교 시절의 떡볶이가 그리울 때가 있다. 즉석떡볶이도 좋고, 퓨전 떡볶이도 좋지만 깔끔하지도 않고, 약간 비위생적인것 같은 그시절의 떡볶이. 강동구 둔촌역 근처에 그런 떡볶이 집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더운 여름인데도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 나도 7년째 성내동에 사는데
 국민떡볶이 집이 있다는 걸 안지는 얼마되지 않는다. 갑자기 인기를 끈것 같진 않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주인 아저씨와 아주머니. 항상 보면 아주머니가 떠볶이 담당, 아저씨가 순대랑
튀김을 담당하는것 같다. 소문에 의하면 둔촌동 돈을 다 긁어 모은신다는데..

성내도서관 “책과 낭만이 머무는 작은 음악회”

성내도서관에서 6월23일 “책과 낭만이 머무는 작은 음악회” 라는 타이틀로 연주회가 있었다. 예술의 전당에서 사라장 연주회 보러갔다가 시작한지 10여분 지나자마자 바로 골아떨어졌던 기억이 있어서 클래식이라 그러면 좀 꺼러졌었는데, 너무나 귀에 익숙하고 가벼운 곡들을 연주해서 편안하게 들을 수 있었다.

성내도서관 지하1층 다목적홀에서 연주회가 있었는데, 공연장은 그리 크지 않았다. 타이틀처럼 작은음악회였다. 우리 가족은 운좋게 맨앞에 자리를 잡아서 감상을 했다.  이렇게 가까이에서 연주를 들을 수 있는건 그리 흔한 기회은 아닐것 같다. 연주 중간중간 곡에 대한 설명도 친절히 해주셨고, 특히나 각 악기들의 음색을 들을 수 있었던 코너는 너무도 유익했다. 이런 자리를 만들어준 성내도서관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리고, 좋은 곡을 들려주신 그레이스 앙상블과 목관4중주 팀에게도 감사드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에게 너무나 친숙하고 듣기에 편한 곡을 연주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레이스 앙상블” 팀

사용자 삽입 이미지목관4중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늘 결혼기념일을 맞으신 가족을 위한 이벤트.
공연장을 따뜻하고, 흐믓하게 했다.


목관악기 플룻, 오보에, 클라리넷, 바순 각각의 음색을 들어보는 시간


style="width: 402px;height: 324px;"
longDesc="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24NkumD4rA0$"/>

Ennio Morricone의 Gabriel’s Oboe. 영화 미션삽입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곡 만남을 연주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