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팍북2문에서 압구정 소니AS센터, 청담 씨즐러를 자전거로

모험을 시도했다. 내가 사용하는 소니 UX17LP 좌상단 키가 이상해서 AS센터에도 가야하고, 돌잔치가 있어서 청담동 씨즐러도 가야 했다. AS센터는 압구정 쪽이고, 씨즐러는 청담동이어서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고 성수대교까지는 한강변으로 몇번 가본적이 있어서 자전거로 갔다와도 그리 무리가 되지 않을것 같아서 자전거를 타고 가기로 마음먹었다.

올림픽공원 북2문에서 출발해서 무지개 다리를 지나 성내천 하류 뚝방길을 타고 한강공원에 진입을 했다. 바람이 좀 센데다 바람을 안고 타야 해서 한강변을 달리는게 평소보다 힘이 들고 잘 나가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담대교, 영도대교를 지나 좀 힘이 부친다고 느껴질 때 그래피티로 유명한 압구정 토끼굴을 보고는 좀 한숨을 놀 수 있었다.

토끼굴 입구. 현란한 그래피티를 볼 수 있다.

토끼굴 출구

한강공원 출입구를 알리는 표지판. 요즘은 이 표지판이 무척 반갑다.


토끼굴을 나와서 아파트를 끼고 좀 나오니깐 갤러리아 백화점이 보이고, 직진해서 얼마가지 않아 첫번째 목적지인 소니 AS 센터에 도착했다. 담당직원이 버튼만 따로 교체할 수 없고 케이스를 전부 교체해야 하는데 10여만원이 든다고 얘기를 해서 교체는 포기를 했다. 센터 내에서 UX27LN을 봤다. 무리없이 돌아가는 비스타의 화려함이 이맘때 같은 가격으로 17LP를 구입한 나를 많이 속상하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AS센터에서 청담 씨즐러를 가는 길이 제일 힘든 길이었다. 송파처럼 자전거도로가 있는 것도 아니고, 오르막길이어서 더욱 그랬다. 강남이어서 그런지 자전거를 타고 가는 사람은 중간에 본 학생 한명을 제외하고는 전무했다.

씨즐러에서 돌잔치를 마치고 나왔다. 이제 이번 모험의 마지막 관건인 근처의 한강 진입로를 찾는 일이 남아 있었다. 다행히도 좀 해메다가 근처의 가게 아저씨에게 물어봤더니 쉽게 가르쳐 주셨다. 경기고 사거리에서 한강 방면으로 가면 왼편에 청담 삼익 아파트가 보이고 조그만 굴이 보이는데 이 곳이 한강진입로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굴을 빠져 나오니 매우 가파른 경사의 길을 만났다. 청담대교도 보이고. 이 길은 따라서 내려가니  한강공원길로 통할 수 있었다. 이제부터는 익숙한 길 ㅋㅋㅋ.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해서 자전거를 타고, 압구정과 청담동을 다녀왔다. 힘들기는 했지만 나름 재밌었다. 밑에 사진은 강남에서 내가 자전거를 타고 다닌 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팍북2문에서 마천동까지 성내천 자전거 탐사

지난번에 올림픽 선수촌 아파트에서 중단했던 성내천 탐사를 다시 시도했다.  이번은 올림픽공원 북2문에서 시작하여 성내천을 따라 나 있는 외곽순환 자전거도로를 타고 종점인 마천동까지 다녀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색으로 표시한게 이번에 다녀온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출발지점인 올림픽공원 북2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청룡교.
북2문에 연결되어 있는 다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청룡교 바로 지나서 찍은 성내천

사용자 삽입 이미지북2문에서 조그만 가면 왼편에는 한체대가 보이고 앞에는 선수촌 아파트가 보인다.
남부순환로 밑을 통과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선수촌 아파트 프라자 상가에 있는”성내천 복원사업 준공 기념비”와 음악부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선수촌 아파트 끝이다.
지난번에는 여기까지 와서 되돌아 갔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수촌 아파크 끝에서 이정표 대로 좌회전을 하면 갑자기 시골에 온 느낌을 갖게 한다.
서울 시내에 비닐하우스가 보이고.  그리 길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만 더 가면 조그만 터널이 나온다. 시골과 서울의 경계선이라고 해도 좋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터널 지나서 바로 찍은 모습이다. 동으로 치면 오금동쯤 될것 같다. 여기서 부터는 체육시설, 편의시설 등이 많이 보이고 운동하시는 분들을 많이 뵐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주중학교 앞 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성내천 벽천이다. 옆에 큰 물놀이장이 있고. 내년 여름에는 애들 데리고 한번 와봐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인공으로 만들어 놓은 물이 솟는 바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성내천 복개 최상류다. 여기서 물을 내보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성내천 쉼터에서 유턴하도록 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출발지점인 올림픽공원 북2문에 다시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북2문 청룡교 밑에는 항상 오리들이 모여들 있는데, 오늘은 백로(?)가 자태를 뽑내고 있다.

이렇게 해서 성내천을 자전거로 한번 돌아 봤다. GPS가 달린 PDA를 들고 갔었는데, 로그 데이타가 이상해서 구글 어스에 적용을 하지 못한게 좀 아쉽다.

자건거 타고 성내천을

오늘은 점심때 자전거를 타고 성내천을 달렸다. 보통 한강 방면으로 달리는데, 오늘은 반대편인 선수촌 아파트 방향을 택했다. 선수촌 아파트 끝 부분에서 자전거 도로가 끝나는 줄 알고 돌아 왔는데 웹을 뒤져보니 마천동까지 이어졌다고 한다. 주말에 한번 시도해 봐야겠다.

오늘은 서랍속에서 잠자고 있던 PDA를 깨워서 데리고 갔다. 텔미, 텔미, 테테테텔미~~ 들으면서….

오늘도 다시 한번 느꼈는데, 송파구는 자전거 도로를 정말 잘 만들어 놓은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올림픽 선수촌 아파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같이 자전거를 탄 회사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올림픽 선수촌 아파트 광장의 음악 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픽 공원 북2문 앞 가로수길.
점점 깊어가는 가을